로그인 하시면 더많은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Onuri
회사소개국제교육문화신문동대문포스트PHOTO커뮤니티
정치경제사회문화국제교육인물칼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인물
칼럼
 인물 베스트 10
2초에 한 명씩, 뇌졸중의 위협
작성일 : 16-10-27 09:18    
우리나라 60세 이상 사망 원인 1위, 한해 약 10만 5,000명의 뇌졸중 환자 발생


뇌졸중은 전 세계 인구 6명중 1명이 자신의 일생중에 경험하는 질환으로 세계적으로 2초에 한명씩 발생하고 있을 정도로 위험하며 일반적인 질한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서도 60세 이상 사망 원인의 1위로 한해 약 10만 5,000명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 20분에 한 명씩 뇌졸중으로 사망한다.

주의해야 할 만성질환
뇌졸중의 원인이 되는 대표적 만성질환은 고혈압이다. 뇌경색 환자의 50% 이상, 뇌출혈 환자의 70%~88%가 고혈압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이들에게는 특히 땀을 많이 흘려 탈수가 오기 쉬운 계절이 위험하다. 고혈압이 있는 경우 탈수 시 수분을 보충하지 않으면 끈끈해진 혈액이 혈관의 흐름을 방해하게 되므로 혈압이 상승해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심장질환도 주의해야 한다. 심장내 피의 흐름에 이상이 생겨 부분적으로 정체되면 혈전이 발생하는데,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뇌경색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당뇨병 환자 역시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2배정도 높고 사망률도 높아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전문가들은 ▲편측 마비: 한쪽 팔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거나 감각이 무뎌짐 ▲언어장애: 발음이 어눌해지고 말을 잘 못하며 말귀를 잘 못 알아들음 ▲시각장애: 한쪽 눈이 잘 안보이거나 두 개로 겹쳐 보임 ▲어지럼증: 술 취한 것처럼 비틀대고 손놀림이 부자연스러움 ▲심한두통: 머리를 강하게 맞은 것 같은 두통, 토할 것 같이 울렁거리거나 토함과 같은 증상을 겪거나 목격했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응급초지
일단 뇌졸중 증상이 발생했을 대 이를 치료할 수 있는 기회는 시간적으로 한정되어 있다. 주변의 누군가에게 뇌졸중이 발생했다면, 즉시 119로 전화하거나 응급치료가 가능한 가까운 벼원으로 가야한다. 무엇보다 뇌졸중은 편마비와 같은 후유장애 뿐 아니라 폐렴, 욕창, 요로감영 등 합병증도 생길 수 있어 장기적인 치료가 필수적이다. 이러한 합병증이 발생하면 2.1년의 건강수명이 단축된다고 알려져 있다.
뇌졸중 후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 급성기에는 뇌졸중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급성기 치료가 끝난 다음에는 지속적인 물리치료 및 재활치료를 받는다.

뇌졸중 예방 6가지 수칙
뇌졸중의 가장 근복적인 원인은 바로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 습관이다. 앉아서 생활하느는 라이프스타일, 늘어난 육류 섭취로 인한 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 뇌졸중 위험 인자의 증가도 원인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생명을 위협하는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 속 습관은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은 다음과 같은 6가지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한다.

1.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의 지병이 있다면 뇌졸중 위험인자이닞 여부를 알아야 한다.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정기적으로 측정하자.
2. 평소에 신체활동을 많이 하고, 30분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하자.
3. 건강한 식사습관이 비만을 예방한다.
4. 과음을 삼가야 한다. 한두 잔 정도는 건강에 좋을 수 있지만 그 이상은 해롭다.
5. 금연은 필수다. 흡연은 뇌졸중 발생률을 3배나 증가 시킨다.
6. 뇌졸중의 위험증상을 숙지하자. 안면마비, 반신마비, 언어장애, 보행·평형장애·어지럼증, 갑자기 발생하는 매우 심한 두통이 있으면 뇌졸중을 의심해 즉각 의료기관의 도움을 요청하자.
<자료 한국건협 서울동부지부, 정리 고수진 기자>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본사주소 :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1동 249-24 / 대표전화 : 국제교육문화신문 02-2215-4422 동대문타임즈 02-2215-0627
대표이사실 02-2217-4433 / 편집국 02-2216-4444 / 광고 02-2215-4432 / 팩스 02-2217-4411
메일 대표 kjedu4422@chol.net / 편집국 kkh2216@chol.net

도메인을 입력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