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하시면 더많은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Onuri
회사소개국제교육문화신문동대문포스트PHOTO커뮤니티
정치경제사회문화국제교육인물칼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교육
인물
칼럼
 교육 베스트 10
국립광주박물관 故 허민수 기증 특별전
작성일 : 23-09-15 10:56    



‘애중(愛重), 아끼고 사랑한 그림 이야기’개최
9월 15일 ~12월 10일, 기획전시실 무료입장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이애령)은 오는 9월 15일(금)부터 12월 10일(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고故 허민수 기증 특별전‘애중(愛重), 아끼고 사랑한 그림 이야기’를 개최한다.
  국립광주박물관은 9월 3월 미국에서 소중한 조선 후기 미공개 서화 4건 12점을 기증받았다. 이 작품들은 미국인 게일 허 여사(85세)의 소장품으로, 시아버지 故 허민수(1897~1972) 선생이 아들 내외에게 준 선물이었다.

 허민수 선생은 전남 진도 출신의 은행가이자 호남화단의 거장 소치 허련(1808∼1893) 가문의 후손이다. 며느리 게일 허 여사는 시아버지 허민수 선생의 고향인 진도와 가까운 박물관에 존경하는 시아버지 이름으로 작품을 기증하였다.

 이번 특별전은 게일 허 여사의 뜻깊은 기증을 기리기 위해 기획된 전시로, 고 허민수 기증 서화와 관련 작품 총 46건 83점을 모아 함께 선보인다.

 기록만 전해지던 《석농화원》 속 미공개 작품 최초 공개
  기증 서화 중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은 17세기 문인 서화가 죽천 김진규(1658~1716)의 <묵매도墨梅圖>이다.

 조선 중기 문기 넘치는 수묵 화조도의 양식을 따른 이 작품은 기증과정에서 조선 후기 최고 서화 수장가 석농 김광국이 수집한 《석농화원石農畫苑》의 수록 작품임이 밝혀졌다. 기록으로만 전하던 《석농화원》권 1의 수록 작품이 새롭게 발견된 것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김진규의 <묵매도> 기증을 계기로 현재 흩어져 전하는 《석농화원》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2013년 세상에 알려져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던 《석농화원》 필사본을 최초로 대중에 공개하고, 현재 50여 점이 전하는 《석농화원》 수록 작품 중 총 15점의 서화를 한자리에 모아 전시하였다.
 특히 조선 중기 서화가 창강滄江 조속趙涑(1595~1668)의 <묵매도>를 비롯한 미공개 개인 소장 작품 4점 등이 포함되어 관심을 끈다.
 
며느리 게일 허 여사가 들려주는 기증 작품과 기증 이야기     
  전시는 며느리 게일 허 여사가 스토리텔러가 되어 세 가지 주제로 이끌어간다.
  첫 번째 ‘소치 허련과 동초 허민수, 그리고 의재 허백련’에서는 소치 가문의 후손인 기증자 동초 허민수 선생과 집안의 주요 작품들을 소개한다. 이번 기증품에는 소치 허련의 작품 2점이 포함되었다.
 이 작품들은 기증자의 가족사진에 등장할 정도로 추억을 함께하였고, 허민수 선생과 진도에서 함께 나고 자란 친척이자 오랜 벗이었던 의재 허백련(1891∼1977)의 깊은 인연도 엿볼 수 있다.
  두 번째 ‘새로운 <동파입극도>의 발견’은 기증작 신명연(1808∼1886)의 <동파선생입극도東坡先生笠屐圖>를 조명하는 주제이다. ‘동파입극도’란 중국 송대 문인 동파 소식(1037∼1101)이 귀양 시절의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19세기 문인 박봉빈(1838~1904)이 1865년 동파제를 지내기 위해 제작한 작품이다. 이 새로운 <동파선생입극도>의 등장으로 19세기 소동파 애호 풍조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세 번째 주제 ‘그림을 보는 탁월한 눈, 김광국의 《석농화원》’에서는 이번 기증으로 세상에 처음 공개되는 김진규의 <묵매도>와 《석농화원》 속 작품 15점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객들은 다양한 화목(畫目)을 수집했던 조선 후기 최고의 서화 수장가 석농 김광국의 탁월한 안목과 감각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에필로그 ‘11,500km의 여정’에서는 2022년부터 2023년 3월까지,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국 국립광주박물관까지 11,500km 기증과정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김진규의 <묵매도>에는 석농 김광국이 적은 “소중히 아껴 소홀히 여기지 말라(애중무홀愛重毋忽)”는 문구가 남아있다. 이번 특별전의 전시 제목 역시 이 글에서 인용하였다. 김광국의 당부처럼 허민수 일가에서 오랜 시간 아끼고 사랑했던 그림들이 긴 여정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고수진 기자>

[Copyright ⓒ 공감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본사주소 :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1동 249-24 / 대표전화 : 국제교육문화신문 02-2215-4422 동대문타임즈 02-2215-0627
대표이사실 02-2217-4433 / 편집국 02-2216-4444 / 광고 02-2215-4432 / 팩스 02-2217-4411
메일 대표 kjedu4422@chol.net / 편집국 kkh2216@chol.net

도메인을 입력 해주세요.